韓 물리학계 개척자 ‘최상일 교수’ 하늘 별 되다